2014040217521714205
2014040217521714205


‘가시’의 조보아가 영화 ‘클로이’ 속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모티브로 삼았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가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김태균 감독과 배우 장혁, 조보아가 자리했다.

극중 조보아는 순수해서 더욱 위험한 겁 없는 소녀 영은 역을 맡아 체육교사 준기(장혁)에 대한 광적인 사랑을 보여준다.

조보아는 10대 겁 없는 소녀 영은에 대해 “교복을 입고 촬영하다보니 더 편하게 영은을 연기할 수 있었다”며 “영은이라는 역할 자체가 허구적이고, 비현실적일 수 있는데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뭔가 모르는 연민이 느껴졌다”고 출연계기를 밝혔다.

이어 “사랑이 일방적이거나 과하게 되면 집착이 되는 것 같다. 집착하는 마음이 있다면 영은이 표현했던 부분은 어느 정도 이해가 될 것으로 생각 된다”며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클로이’에서 과한 집착과 사랑을 보여줬는데 그녀의 눈빛과 표정을 많이 참고했다”고 말했다.

조보아가 언급한 영화 ‘클로이’는 지난 2009년 개봉작으로, 극중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남편의 외도를 의심한 아내의 부탁으로 그를 유혹하는 콜 걸 클로이를 연기했다.

사랑이라는 이름의 지독한 집착을 그린 영화 ‘가시’는 오는 10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