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이 대기시간 내내 대본에 열중하고 있다
박하선이 대기시간 내내 대본에 열중하고 있다


박하선이 대기시간 내내 대본에 열중하고 있다

배우 박하선이 대본과 사랑에 빠졌다.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에 출연 중인 박하선의 카멜레온 연기와 함께, 그녀의 연기 비법에 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박하선은 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악바리 여순경 윤보원 역을 맡아 한태경(박유천)을 도와 1998년 일어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있다. 매 회 액션이면 액션, 감정연기면 감정연기, 어느 하나 모자람 없는 연기를 선보이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2일 박하선 소속사는 박하선의 카멜레온과 같은 연기의 비법에 대해 공개했다. 소속사가 공개한 사진에는 카메라 앞 박하선의 모습이 아닌 촬영 현장 뒤에서 대기중인 박하선의 모습이 담겨 있다.

첫 번째 사진 속 박하선은 촬영장 한 구석에서 대본에 몰입하고 있는 모습이다. 두 번째 사진은 자신의 연기를 담아 놓은 카메라에 집중하며 연기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언제나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는 박하선의 성실함이 그녀의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강렬한 눈빛 연기로 나타났다는 증거. 첫 번째 사진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녀가 보고 있는 대본에 빽빽하게 마킹 테이프가 붙여져 있다. 남다른 성실함을 보여준다.

박하선은 매회 대본이 나오면 수험공부를 하듯 몇 번이고 자신의 것이 될 때까지 대본을 읽고 촬영 중 매니저에게 부탁해 카메라로 자신의 모습을 담아 연기를 매번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촬영 현장 관계자들은 이런 박하선의 모습에 “현장에서 선후배들이나 스태프들을 챙기지 않으면 혼자 어딘가에서 대본에 몰입해 있는 모습을 자주 본다. 상대 연기자와 대사 합을 맞춰보자며 먼저 제안도 하고 액션 장면이 있을 때는 쉬는 시간에도 끊임 없이 연습을 하고 있다.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도 선배 연기자들이나 감독님께 늘 모니터링하는 모습을 보인다. 늘 노력하는 박하선의 이런 모습이 아름다워 보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탄핵 위기에 놓인 대통령의 상황을 반전시킬 증인(장동직)의 등장으로 긴장을 높이고 있는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9회는 2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SLent(에스엘이엔티) 골든썸픽쳐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