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파일럿 ‘미스터 피터팬’의 윤종신
KBS2 파일럿 ‘미스터 피터팬’의 윤종신


KBS2 파일럿 ‘미스터 피터팬’의 윤종신

KBS2 파일럿 ‘미스터 피터팬’에 출연하는 윤종신이 프로그램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식당에서 열린 ‘미스터 피터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윤종신은 “40대가 되면서 느낀 건데 어느덧 야구 모자도, 캐주얼한 티셔츠도 안 어울리는 나이가 된 것 같다”며 “프로그램 녹화를 하며 RC자동차를 조작하는 데 참 안 어울린다 싶더라. 내가 이렇게 못 논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인 출연자가 건전한 놀이 문화를 즐기는 모습을 보며 느낀 점이 많다”며 “‘미스터 피터팬’을 통해 40대 남자의 인생과 아이와의 관계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 더 늦기 전에 하나씩 바꿔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미스터 피터팬’은 영원한 피터팬을 꿈꾸는 철부지 40대 중년 신동엽, 윤종신, 한재석, 정만식, 김경호가 직장인 번아웃 신드롬(과중 업무에 시달려 신체적 정신적으로 피로, 무기력증, 자기혐오에 빠진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취미생활을 즐기는 일반인 피터팬들을 만나 놀이법을 공유하고 동호회 문화를 즐기는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은 4일 오후 10시.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틱톡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