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1
현빈1


배우 현빈이 영화 ‘역린’에서 근육질 몸매의 정조로 분한 이유를 밝혔다.

‘역린’ 예고편에서 현빈의 근육질 몸매가 공개되면서 인터넷에서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었다. 2일 오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역린’ 제작보고회에서 진행을 맡은 방송인 박경림은 “예고편을 보고 현빈 씨의 등근육이 화가 나 있어 깜짝 놀랐다”면서 현빈의 등 근육을 언급했다.

이에 현빈은 “사실 왕에게 화난 등근육이 무슨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시나리오에 ‘정조 팔굽혀펴기. 세밀한 근육 완벽하다’는 한 줄 때문에 운동을 시작했다”며 “세 달 전부터 운동을 시작했고 촬영에 들어가고 한 달 반 가량은 식단 조절을 병행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에 이재규 감독은 “내가 특별히 주문한 건 없었다. 정조의 등근육이 실제 어땠는지는 모르겠지만 현빈 씨가 정조가 얼마나 치열한 삶을 살았는가를 보여주기 위해 등근육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현빈의 프로정신을 높이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너무 노력하니까 본인이 스트레스에 갇혀 살더라. 안쓰러울 정도였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야식을 먹을 때도 옆에서 먼 산 바라보면서 앉아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역린’은 정조 즉위 1년에 일어났던 ‘정유역변’을 배경으로 왕을 암살하려는 자와 왕을 지키는 자의 24시간의 사투를 그린다. 오는 4월 30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