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진이한이 자신을 도와달라는 하지원의 부탁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일 방송된 ‘기황후’ 43화에서 탈탈(진이한)은 승냥(하지원)이 비자금을 어디에 사용하고 있는지 이미 알고 있었다. 탈탈은 승냥이 죽은 연철(전국환)의 비자금으로 가난한 백성을 돕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올해도 기근이 심하니 구휼미를 더 늘리라고 말했다. 이에 승냥은 탈탈에게 더 이상 지켜보는 것은 그만하고 자신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백안(김영호)의 정치 방식이 자신과 맞지 않았던 탈탈은 승냥의 도움 요청에 조금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 장면에서 진이한은 승냥과 백안 두 사람 사이에서 갈등하는 탈탈의 감정 연기를 자연스럽게 표현해 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진이한은 저음의 목소리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중심인물로 자리잡고 있다. 진이한이 백안에 대항해 하지원의 조력자가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