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신의 선물-14일’ 캡쳐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

김유빈이 또 다시 인질로 붙잡혔다.

1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은 한샛별(김유빈)이 신원 미상의 괴한에게 붙잡히는 모습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현(이보영)은 샛별과 지하주차장에서 방송국 후배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느라 화장실을 가고 싶다는 샛별을 먼저 집으로 보냈다. 수현과 ‘공개수배 이 사람’을 준비하던 후배는 결방이었던 공개수배 프로그램이 급하게 편성이 변경돼 내일 방송하기로 됐었으며, 그로인해 원래 출연하기로 되어 있던 경찰이 아닌 현우진(정겨운)이 출연하기로 해 우진에 대해 물었다.

수현은 ‘공개수배 이 사람’이 방송된다는 소식에 불안함을 감출 수 없었다. 샛별이 유괴 당했을 당시, 수현은 강남부녀자 연쇄살인사건으로 아이템을 변경하고 편성이 뒤바뀌며 우진이 방송에 출연했었기 때문이다.

이후 수현은 집으로 들어갔고, 집안의 모든 불은 꺼져 있었다. 집은 난장판이 되어 있었으며 의문의 괴한이 샛별의 입을 틀어막은 채 위협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