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대변인들’
KBS ‘대변인들’


KBS ‘대변인들’

걸그룹 레인보우 지숙이 섹시콘셉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일 KBS 파일럿 프로그램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이하 `대변인들`)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김구라, 성시경을 필두로 방송인 오상진, 유정현, 아나운서 조우종, 개그우먼 김지민, 허핑턴포스트 편집장 김도훈, 배우 방은희, 개그맨 조세호가 대변인들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적과의 대화’ 코너 에서는 레인보우 지숙, 스텔라 가영, 달샤벳 수빈이 출연해 걸그룹 선정성 논란 속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레인보우 지숙은 “결국 사람들이 기억하는 건 섹시 콘셉트다”며 “걸그룹 에게는 시간이 없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선배 입장으로서 스텔라가 대견했다”, “올림픽은 가수들이 기피하는 시기다. 그때 어느 정도 마케팅적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점이 대견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현재 걸그룹의 섹시콘셉트는 선을 넘었다”고 받아쳤고, 성시경은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원치 않는 정도의 콘셉트이면 문제가 된다”고 의견을 내놨다. 이에 지숙은 “시켜서 하는 것은 아니다. 걸그룹을 선택했다면 어느 정도 감수하는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대변인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