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대변인들’
KBS ‘대변인들’


KBS ‘대변인들’

‘대변인들’이 연예계 갑과 을에 대해 논했다.

31일 KBS 파일럿 프로그램 `역지사지 토크쇼-대변인들`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김구라, 성시경을 필두로 방송인 오상진, 유정현, 아나운서 조우종, 개그우먼 김지민, 허핑턴포스트 편집장 김도훈, 배우 방은희, 개그맨 조세호가 ‘대변인들’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을과의 코너’에서 김구라는 “연예인에게 갑은 시청률이다”라며 말문을 꺼냈다. 이에 조우종은 “PD도 갑은 아니다. 스타와 시청자에게 을이 된다”고 의견을 보탰다. 이에 성시경은 “누가 누구를 원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또 조우종은 오상진을 가리키며 “MBC에 있을 때 정말 거만했다”고 말해 오상진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요즘에는 싹싹해졌다. 비굴해진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대변인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