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오연수


오연수가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오연수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에서 명문대 의대를 졸업한 프로파일러 황신혜 역을 맡았다. 황신혜는 형사의 딸로, 어린 시절부터 함께 자란 장동수(이범수)를 마음에 두고도 가까이 다가서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간직한 인물. 때론 프로파일러로서 카리스마를 선보이다가도 옛사랑 앞에선 순수함을 드러낼 예정이다.

오연수는 “이전에 보여드리지 못한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고심 끝에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 “유철용 감독과 최완규 작가를 신뢰하는 마음도 컸다. 두 분과 함께 이번 작품을 즐겁게 촬영 할 수 있을 것 같아 굉장히 기대가 된다”고 신뢰를 표했다.

특히 그녀는 “극 중 황신혜는 정신과 의사였지만 프로파일러로 전향한 인물”이라며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의 모습을, 때로는 옛사랑을 가슴에 간직하고 있는 순수한 여인의 모습을 모두 보여 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황후’ 후속으로 방송될 ‘트라이앵글’은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서 이십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 ‘올인’ ‘태양을 삼켜라’ 이후 5년 만에 다시 만난 최완규 작가와 유철용 PD가 또 한 번 환상 호흡을 과시할 예정이다. 5월 초 첫 방송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