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가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로 첫 종편행을 결정했다
이경규가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로 첫 종편행을 결정했다


이경규가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로 첫 종편행을 결정했다

JTBC 여운혁 CP가 새 예능 프로그램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를 “이경규를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1일 오후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는 이경규의 첫 종편행으로 큰 관심을 모은 프로그램이다.

여운혁 CP는 “기본적으로 이경규 씨를 저희 채널로 모시기 위해서 할 수 없이 만든 프로그램이다. 여러가지 명분이 있지만 저희 채널에 꼭 이경규 씨가 나와야겠다. 무리하게 추진된 것도 있고, 그 책임을 내가 다 뒤집어 쓰게 될 것 같다”라고 설명해 웃음이 터졌다. 이어 여 CP는 “내용으로 봐서는 기본적으로 토크쇼다. 형식으로는 사회 전반 곳곳에서 일어나는 작은 변화가 앞으로 어떤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보는 프로그램이다. 핫한 이슈들을 많이 찾아다닐 예정이며, 개선점도 있고 발전할 가능성이 많은 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전했다.

여 CP의 말에 이경규는 “새로운 방송국이 생길 때마다 새로운 소재, 새로운 시선을 가지고 프로그램을 바라보고 PD들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기에 한 곳에 머물러 있지 않고 이곳저곳에 가서…”라고 말한 뒤,”여운혁 CP를 위해 왔다”고 훈훈하게 화답했다.

여운혁 cp는 이경규를 섭외하기 위해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여운혁 cp는 이경규를 섭외하기 위해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여운혁 cp는 이경규를 섭외하기 위해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과거 MBC에서 오랜 시간 함께 호흡을 맞춘 콤비다. 이경규는 “내 생각이 과거에 비해 많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빨리 끝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녹화장에 왔다면 이제는 ‘좋게 재미있게 빠르게’ 끝났으면 하는 마음으로 왔다”라고 말한 뒤, “생각보다는 내가 섬세한 사람이다”라며 민망해했다. 이외에도 이경규는 자신은 이제 고집을 내려놓을 나이라고 밝히며 프로그램에 보다 적극적으로 융합할 것이라는 다짐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여운혁 CP는 “(이경규가) 예전에는 욕도 잘 하고 터프한 모습도 있는데, 쉽게 상처받고 여리고 쉽게 우는 분”이라며 “형이지만, 기댈 형은 아니다. 도와드리고 싶고 같이 놀고 싶은 그런 형이다. 연출진이 점점 젊어지니 어려울 수 있겠으나 친해지면 제일 다루기 쉬운 형이다”라고 친분을 이야기 했다.

끝으로 이날 제작사인 코엔미디어 안인배 대표는 “이 프로그램은 이경규와 유세윤 두 MC가 먼저 정해진 다음, 기존 내용에서 수정이 되었다”라며 프로그램의 출발이 이경규 유세윤 콤비였음을 밝혔다. 이어 안 대표는 “프로그램 내용에도 이경규 유세윤 조합이 아주 적합하다는 판단을 했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제작진이 밝힌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 기획의도는 하루에도 수 십 번씩 바뀌는 인기 검색어, 쏟아지는 뉴스의 홍수 속에서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싶고 궁금해하는 핫한 이슈를 다루는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은 2일 밤 10시 55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