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독재자’ 스틸 이미지.
‘나의 독재자’ 스틸 이미지.


‘나의 독재자’ 스틸 이미지.

설경구와 박해일의 첫 부자 호흡이 시작됐다.

설경구 박해일의 첫 만남, 그것도 부자로 만나 관심을 모으는 영화 ‘나의 독재자’가 윤제문, 이병준, 류혜영, 이규형 등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3월 26일 크랭크인 했다.

‘나의 독재자’는 대한민국 최초의 남북 정상 회담을 앞둔 1970년대, 회담의 리허설을 위해 독재자 김일성의 대역으로 선택된 무명 연극배우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설경구가 지상최대의 악역을 맡게 된 배우 성근으로 분한다. 극단의 잡일을 도맡아 하는 삼류 배우지만, 아들에게만은 자랑스런 아버지이고 싶은 성근은 가장 위대한 연극의 주인공이 되면서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된다. 설경구는 실존 인물의 대역을 위한 외적 변신은 물론 아버지이자 소시민으로서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 1970년대부터 90년대까지의 시대를 관통하며 변화하는 한 인물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해일은 어린 시절 우상과도 같았던 아버지가 이제 짐으로 느껴지는 아들 태식 역을 맡았다. 박해일은 무책임하고 속물 근성 가득한 양아치지만, 아버지에 대한 복잡한 감정과 애증을 지닌 태식 역을 통해 이전과는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이 외에 윤제문이 중앙정보부 오계장 역을 맡았고, 이병준이 성근의 연기를 연출하는 허교수 역을 맡아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또 ‘잉투기’에서 영자 역으로 눈길을 끈 류헤영이 태식을 짝사랑하는 여정으로 분했다. 뮤지컬, 연극계의 연기파 스타 이규형은 성근의 대본 담당 철주 역으로 스크린 데뷔를 치른다.

3월 26일 전북 남원에 위치한 소극장에서 진행된 첫 촬영은 연극 리허설 현장, 객석에서 청소 잡일을 하며 무대 위 주인공을 선망하는 성근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성근의 현실을 담아낸 첫 촬영은 무명배우로 분한 설경구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순조롭게 마무리 됐다. 특히 당일 촬영이 없었지만 크랭크인 현장을 찾은 박해일, 이규형, 류혜영의 응원이 더해졌다.

‘천하장사 마돈나’ ‘김씨 표류기’ 등을 각본 연출한 이해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현재 촬영 중으로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