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대본 리딩
‘닥터 이방인’ 대본 리딩


‘닥터 이방인’ 대본 리딩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의 첫 번째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닥터 이방인’은 남에서 태어나 북에서 자란 천재의사 박훈(이종석)과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박해진)이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메디컬 첩보 멜로다.

‘닥터 이방인’은 지난 2월 11일 경기도 일산 탄현에 위치한 SBS 제작센터에서 첫 번째 대본리딩을 가졌다. 대본리딩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진혁 PD와 박진우, 김주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배우 이종석, 박해진, 강소라, 천호진, 전국환, 박해준, 최정우, 정인기, 아역배우 김지영, 구승현 등이 한자리에 모여 공식적인 드라마의 첫 출발을 알렸다.

대본리딩에 앞서 진혁 PD는 간단한 인사와 함께 배우들을 한 명 한 명 소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진혁 PD는 “이종석 씨는 데뷔작을 함께했는데 이렇게 재회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각별한 애정을 표현했고 “앞으로 열심히 해보자”며 함께 각오를 다졌다.

공개된 사진과 같이 이종석, 박해진 등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임에도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연기를 펼쳤다. 배우들은 서로의 호흡을 맞춰가며 실제 촬영과 같은 연기를 선보였다.

남에서 태어나 북에서 자란 뜨거운 심장의 천재의사 박훈 역을 맡은 이종석은 북한 사투리를 완벽하게 구사하는 등 맡은 역할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범접할 수 없는 차가운 머리의 한국최고 엘리트 의사 한재준 역을 맡은 박해진은 꼼꼼한 대본 분석을 바탕으로 대사톤부터 호흡까지 세세하게 신경을 쓰며 연기를 펼쳤다.

‘닥터 이방인’의 배우들은 4시간이 넘게 진행된 대본 연습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연습에 임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닥터 이방인’ 제작사 아우라 미디어 측은 “이종석과 박해진을 비롯한 배우들이 첫 대본 리딩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할 만큼 연기력을 폭발시켰다”며 “제작진마저 깜짝 놀라게 한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를 시청자 분들이 눈으로 꼭 확인해주셨으면 좋겠다. 많은 사랑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닥터 이방인’은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아우라 미디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