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클라라
‘응급남녀’ 클라라


‘응급남녀’ 클라라

한아름(클라라)이 오창민(최진혁)을 향한 마음을 깨끗하게 접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응급남녀’에서 창민은 아버지의 죽음 탓에 충격받은 마음을 추스르고 다시 병원으로 출근했다.

출근길 엘리베이터에서 아름을 만난 창민은 자신 때문에 혹 상처받았을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아름은 창민을 좋아했고, 아름의 집안과 창민의 어머니가 상견례와 비슷한 만남까지 가지기도 했었기 때문.

그러나 같은 응급실에 일하는 인턴 동기 오진희(송지효)가 창민의 전처였다는 사실을 알게되고, 또 아직도 창민의 마음이 진희에게 향해있다는 것을 알고만 아름은 마음을 접었다.

아름은 창민에게 “내가 낄 자리가 없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천수(이필모) 역시 진희를 향한 마음의 크기를 차츰차츰 줄여가고 있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