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기황후


황태후의 또 다른 속내가 본격화됐다. 기승냥을 위협할 가장 위험한 적 중 한 명이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9회에서 황태후(김서형)은 “고려의 핏줄이 황제가 되는 걸 절대 볼 수 없다”며 야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어린 황자에게 “고려 출신 기승냥이 질투심이 심해 폐하를 부추겨 멸문지화를 입었다”며 “황제께서 원통함을 씻어달라”고 홀로 읊조렸다.

또 황태후는 타나실리의 수족 노릇을 했던 상궁을 바얀 후투그(임주은)에게 보냈다. 그러면서 “새 황후가 니들을 믿고 의지하게 만들어라. 너희들이 내 사람인 것을 절대 들켜서는 안 된다”고 명령했다.

동시에 기승냥(하지원) 아들은 독살 위엄에 처했다. 이에 기승냥은 “상대가 그 누구라도 내 아들을 건드리는 자는 용서할 수 없다”며 “태후가 아니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의지를 다졌다.

기승냥과 황태후, 또 다른 전쟁이 시작됐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