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윤아
‘힐링캠프’ 윤아


‘힐링캠프’ 윤아

걸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수입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는 소녀시대 멤버 전원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MC 성유리는 “소녀시대가 1년에 300억을 번다고 하더라. 윤아는 CF퀸이라 돈을 많이 벌었다 들었다”고 질문했다. 이에 윤아는 “못 번다고 하는 것보다는 좋다. 하지만 상반기에만 40억을 번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윤아는 수입관리는 부모님이 한다고 덧붙였다.

수입에 대해 티파니는 “내가 직접 관리한다”며 “나 같은 경우는 친오빠와 한 살 차이가 나는데 우린 너무 다른 삶을 살고 있다. 가끔은 내가 사고 싶은 것을 사러 가다가도 ‘우리 오빠는 이런 것 맘대로 못 살텐데’란 생각에 오빠를 도와주고 싶을 때가 많다. 막 쓰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