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예체능’
KBS ‘예체능’


KBS ‘예체능’

5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 (이하 ‘예체능’)에서는 태권도 단원을 뽑기 위한 일반인 오디션이 그려졌다.

이날 ‘예체능’ 태권도 팀은 20대 여성 지원자들의 오디션 차례가 오자 기립박수로 맞이했다. ‘예체능’팀은 “일어나서 맞이해야 할분들”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인피니트 호야는 지원자들이 등장함과 동시에 “합격입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출연한 한 여성 지원자는 아나운서 지망생임을 밝혀 예체능 팀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 여성은 초반 당당한 자기소개와 달리 태권도 시범에 들어가자 “이 부분이 잘 안 된다”며 애교있는 모습을 보이며 반전매력을 선사했다.

이어 여성 지원자를 향한 ‘예체능’팀의 질문공세가 쏟아졌다. 강호동은 “다른 장기가 있으면 보여달라”고 말하는 줄리엔 강에게 “너무 적극적이다”며 지적했다. 이에 다른 예체능 팀원들은 “너무 앞으로 기대지 마세요” 라며 서로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