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소녀시대


소녀시대

그룹 소녀시대가 진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서는 소녀시대 멤버 윤아, 수영, 효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박경림은 “언제까지 소녀시대로 살 수 있을까? 활동을 하면서 소녀시대 이후의 삶에 대한 고민을 한 적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효연은 “선배 가수 중 신화의 16주년 콘서트를 보면서, 우리도 저렇게 오랫동안 활동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멤버들 모두 소녀시대가 신화처럼 장수하는 그룹이 되길 원한다”고 답했다.

이어 박경림은 “소녀시대 활동을 그만두면,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잘 할 것 같은 멤버?”를 물었고, 수영은 “멤버 중 써니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꿈꾼다. 써니가 경영파트를 맡고, 티파니가 프로듀싱을 하고, 효연이 댄스교육, 수영이 의상과 공연 전반에 대한 기획을 맡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 윤아는 “나는 무대에서 어떻게 하면 예쁘게 보일 수 있는지, 센터에 섰을 때 어떻게 포즈를 취해야 하는 지 잘 가르쳐 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