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세바퀴’ 방송 화면 캡처
MBC ‘세바퀴’ 방송 화면 캡처


MBC ‘세바퀴’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후배에게 배역을 뺏겨 활동을 쉴 수밖에 없었던 무명 시절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C ‘세바퀴’에 출연한 김지민은 “2007년 KBS2 ‘개그콘서트’ 속 ‘불청객들’ 코너에서 여자주인공 역을 맡았으나, 후배 곽현화가 등장한 후 모든 게 바뀌었다”며 “어느 날 대본을 보니 내 이름 대신 곽현화의 이름이 쓰여 있었고, 그날 이후 2년 반을 내리 쉬었다”고 말했다.

이어 “힘들었던 시기에 김준호 선배가 큰 힘이 됐다”며 “지방 행사가 잡혔다고 같이 가자고 해서 나와 박나래가 함께 갔다. 선배 모교 체육대회 행사였는데 본인이 거의 다 MC를 보고 우린 보조역할을 했는데도 행사비를 각각 50만원씩 줬다. 근데 나중에 매니저가 하는 말이 행사비가 100만원인데 본인 몫을 떼지 않고 다 준거라고 하더라”는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김지민은 ‘개그콘서트’를 비롯해 KBS2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인간의 조건’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세바퀴’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