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엑소


엑소

한국대중음악상, 엑소 ‘으르렁’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 수상

엑소가 음악성을 평가하는 ‘한국대중음악상’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28일 서울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 열린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엑소는 ‘으르렁’으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를 수상했다. 엑소는 지드래곤의 ‘삐딱하게’ 크레용팝의 ‘빠빠빠’, 글렌체크의 ‘퍼시픽(Pacific)’, 에프엑스의 ‘첫 사랑니’ 포미닛의 ‘이름이 뭐예요?’를 물리치고 이 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가한 엑소는 “한국대중음악상에서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한해 동안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열심히 해서 최고의 댄스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는 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엑소는 팬들의 투표로 진행되는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음악인 그룹 부문’도 수상했다.

2004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 11회째를 맞이한 한국대중음악상은 ‘한국의 그래미상’을 표방하는 한국 최초의 ‘음반’ 중심 시상식이다. 가수보다 음반과 곡에 주목하고 판매량이 아닌 음악적 성취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 없이 한국대중음악의 균형적 발전을 위한 토대를 만드는 것이 이 상의 목적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