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종상영화제 공로상을 수상하던 고(故) 황정순
지난해 대종상영화제 공로상을 수상하던 고(故) 황정순


지난해 대종상영화제 공로상을 수상하던 고(故) 황정순

MBC의 새 시사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이 원로배우 고(故) 황정순의 유산을 둘러싼 자식들의 치열한 다툼을 다룬다.

오는 3월 3일, 배우 김재원과 아나운서 박연경의 진행하는 MBC 새 시사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이 한국 영화계의 어머니 황정순의 유산을 둘러싼 자식들의 다툼을 파헤친다.

얼마 전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원로배우 황정순. 몇 년 전부터 지병으로 치매를 앓았다는 보도가 나와 안타까움을 더한 바 있었다. 그런데 황정순의 매니저 역할을 하던 조카손녀가 고인의 아들을 고소하면서 조의의 물결에 파문이 일기 시작했다. 황정순이 실은 치매가 아니었으며 아들이 거짓으로 치매 병력을 꾸며 고인을 납치, 정신병원에 감금했었다는 것이다. 반면 아들 쪽에서는 이 모든 것이 유산을 노린 조카손녀의 계획이라고 말한다. 양 측은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며 법적대응에 나선다.

고 황정순이 남긴 유산은 시가 수십억에 달하는 삼청동의 노른자 땅에 위치한 단독주택으로 알려져 있다. 그 유산을 둘러싸고 자식들 간에 다툼이 일어난 것이다. 황정순은 작고한 남편과의 사이에 전처 소생, 즉 의붓자식만 셋이었다. 그런데 황정순에게는 의붓 손자와 외조카 손녀, 그리고 외조카 손녀의 남동생까지 총 세 명이 양자로 입적돼 세 명의 법적 상속인이 있다. 의붓아들 측에서는 고인이 2010년부터 치매 증상을 보였으며 조카손녀가 그것을 이용해 고인을 속여 입적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조카손녀 측에서는 고인이 노환이었을 뿐 치매가 아니었다며 맞서고 있다.

1943년 데뷔해 수백 편의 작품 속에서 70여 년 간 연기를 해온 황정순.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끝에 남은 건 쓸쓸함 뿐이다. 절친했던 배우 최지희에게 입주 도우미를 구해 달라고 부탁하며 “함께 잠들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했을 정도로 고독한 생활을 했다고 전해진다. 위대한 여배우가 쓸쓸한 노년을 보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리얼스토리 눈’에서 다각도로 들여다본다.

‘리얼스토리 눈’ 첫 회 ‘황정순의 위대한 유산’ 편은 오는 3월 3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대종상영화제 캡쳐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