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마지막회
‘별에서 온 그대’ 마지막회


‘별에서 온 그대’ 마지막회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28일 ‘별그대’의 장태유 감독과 배우 전지현, 김수현이 제작사를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장테일’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디테일한 연출력을 자랑하는 장태유 감독은 “로맨틱 코미디의 가벼움과 멜로의 깊이감이 잘 조화된 것 같다. 그 조화를 만들어준 박지은 작가에게도 고맙게 생각하고 호연을 보여준 전지현, 김수현을 비롯한 연기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장 감독은 “도민준(김수현)의 대사 중에 ‘죽기 위해 사는 사람은 없어. 살아가는 그 순간이 중요한 거였어’라는 대사가 있다. 이 대사가 연출의도를 내포하고 있는 것 같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치는 일상의 순간 순간이 소중하다는 것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었다”며 “SF장르는 이전부터 해보고 싶었는데 ‘별그대’를 통해 드라마 내에서 조금은 과감한 SF의 요소를 시도해 볼 수 있었던 것 같고 한국 SF 드라마 제작의 가능성을 발견하게 된 계기가 됐다. 언젠가는 본격 히어로물을 기획해 볼 생각이다”고 소감을 남겼다.

‘별그대’를 통해 14년 만에 성공적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 전지현은 “드라마는 오랜만의 작업이라 기대와 우려가 컸지만 ‘별그대’가 상상 이상으로 시청자들의 가슴 벅찬 사랑을 받으면서 큰 성과를 거두게 되어 행복했다”며 “천송이로 5개월을 살면서 시청자들과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누었다는 점이 배우로서 가장 큰 보람이고 기쁨이었다고 생각한다. 제작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전지현은 “‘별그대’와 천도커플이 여러분들 마음 속에 오랫동안 남길 바란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깊이 있는 연기로 도민준을 완벽하게 표현한 김수현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응원 덕분에 마지막 촬영까지 즐겁게 마칠 수 있었다. 도민준으로 살았던 지난 시간 동안 너무나 큰 사랑을 받았다. 도민준의 지구에서 마지막 3개월, 그리고 앞으로의 시간들까지 모든 순간이 멋진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또한 김수현은 “작가님과 감독님을 비롯한 ‘별그대’ 식구들, 우리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언제나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해 12월 18일 첫 방송된 ‘별그대’는 지난 27일 21회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방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