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나영희
‘별에서 온 그대’ 나영희


‘별에서 온 그대’ 나영희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나영희가 전지현을 칭찬했다.

27일 SBS는 ‘별에서 온 그대’에서 천송이(전지현)의 어머니 양미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나영희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나영희는 “딸로 나온 전지현 씨가 코믹과 멜로 연기를 정말 밝게 잘 연기해줬는데 진짜 자기 옷을 입은 것 같더라. 덕분에 보시는 분들께 즐거움을 많이 드린 것이다”며 “나는 그동안 도시적인 느낌이 나는 역할만 해왔는데 이번에 지현 씨 엄마 역할을 맡으며 귀엽고 철없는 연기를 재밌고 즐겁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극중 톱스타 엄마연기에 대해 나영희는 “드라마에서도 그려졌지만 현실에서도 엄마들이 자기 아이를 배우로 만들려는 욕심이 참 많은 것 같다”며 “어떤 면에서는 자기가 못다 한 걸 딸을 통해서 대리만족을 하기 위한 선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가 배우가 된다는 것은 보는 것과는 달리 힘든 것과 함께 노동이 참 많다”며 “이런 점에서 볼 때 엄마라면 우선 아이가 연기를 사랑하고 즐길 수 있어야 할뿐만 아니라 촬영 중 힘든 일들을 이겨낼 만할 준비가 단단히 되어있을 때는 괜찮을 것 같다”고 소신있는 생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영희는 “촬영장에 올 때마다 장태유 감독을 포함한 스태프 분들과 지현 씨와 수현 씨가 잘 대해줘서 발걸음이 가벼웠다”며 “이 드라마를 재미있게 봐주신 분들께 정말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덕분에 변화무쌍한 연기자가 될 기회도 마련했다. 정말 기억에 남는 작품에 출연했다”고 덧붙였다.

‘별에서 온 그대’는 27일 종영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