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에서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이미숙
‘미스코리아’에서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이미숙


‘미스코리아’에서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이미숙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 퀸 메이커 이미숙이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미숙은 이번 드라마에서 미스코리아 사관학교로 불리는 퀸 미용실의 원장 마애리 역으로 열연, 매 회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브라운관을 압도시키며 명불허전의 존재감을 과시했다는 평을 얻었다.

자신이 보살피는 인재들에게는 미스코리아 진으로 만들기 위해 촌철살인 속사포 대사들을 쏟아내며 독한 트레이닝을 시키는 등 차가운 모습을 보이면서도, 주변 사람들에게는 따뜻하게 사랑으로 감싸주는 반전 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던 것.

이미숙은 지난 26일 ‘미스코리아’ 종영과 함께 훈훈한 마무리 인사로 작별을 고했다.

그는 “극중 마원장의 미스코리아가 이연희였다면, 저의 미스코리아는 이번 작품인 것 같습니다. 그만큼 스태프, 배우 분들과 함께 애정을 가지고 열심히 임한 작품이었는데요. 한가지 아쉬운 점은 저도 극중에서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나왔는데 왕관을 한번도 못 써본 것이 조금 아쉬워요. 그 동안 시청해주시고, 많은 사랑 보내주신 여러분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마원장에 빙의한 듯하면서도 위트 있는 마지막 인사였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싸이더스hq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