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인 홍진경이 SBS 월화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26일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홍진경이 출연중인 ‘별그대’ 캐스팅 뒷얘기가 공개됐다. 이날 홍진경은 데뷔 후 첫 정극 출연에 대해 “내가 예능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출연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분야에 발을 들이면 꽃을 피워야지만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키 180cm가 넘는 여성으로서 멜로드라마 여주인공이 될 수 없다“,”그 이유로 드라마가 매력적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홍진경은 결국 “처음부터 나를 모델로 만화방 홍사장 역을 구상했다는 ‘별그대’ 제작진의 설명을 듣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해 MC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김구라는 “김치를 PPL로 넣는 조건을 달지 그랬느냐”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개그맨 박휘순이 ‘별그대’에 출연할 뻔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홍진경은 ‘별그대’ 제작진에게“나 혼자 예능인이니까 남창희와 조세호를 넣어 달라고 제안했다. 그 자리에서 오케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박휘순과 김인석도 무리하게 넣었다. 그러나 막판에 곤란하다는 답변이 왔다”고 말한뒤 “김인석은 별그대가 방송하는 수,목에는 술을 마신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