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이다희


배우 이다희가 KBS2 새 월화드라마 ‘빅맨’ 출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6일 이다희 소속사는 “이다희가 제안이 온 다수의 작품 중 ‘빅맨’을 가장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이다희는 ‘빅맨’에서 여주인공 소미라 역으로 캐스팅 제의를 받았다. 극 중 소미라는 재벌가 운전사의 딸이면서 집안의 대소사를 돌보는 팀장이다. 소미라는 그룹 후계자 강동석(최다니엘)의 사랑을 받는 인물로 강동석을 살리기 위해 김지혁(강지환)을 음모에 빠뜨리지만 그에게서 연민과 사랑을 느끼게 된다.

이다희는 지난해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와 KBS2 ‘비밀’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이다희의 차기작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