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그녀
수상한 그녀


영화 ‘수상한 그녀’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26일 ‘수상한 그녀’ 측은 황동혁 감독이 전하는 영화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수상한 그녀’는 역대 휴먼 코미디 흥행 TOP3에 등극하며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다.

# ‘꽃할매’ 오두리, 원래는 쭉쭉빵빵 섹시 미녀?
still_01
still_01
황동혁 감독은 “시나리오 초고에서 오두리는 이른바 쭉쭉빵빵 섹시 미녀 캐릭터였는데 어딘지 모르게 전형적인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황동혁 감독은 각색 과정을 거치며 오래 전부터 눈 여겨 봤던 배우 심은경을 떠올렸고 정통 드라마와 코미디 모두 소화 가능한 그를 염두해 두고 스무살 할매 오두리 캐릭터를 탄생시키게 됐다.

# ‘박씨’ 명찰에 숨겨진 역대급 카메오의 비밀
still_02
still_02
영화 속 실버카페에서 바리스타로 일하는 박씨(박인환)가 가슴에 달고 있는 명찰에는 관객들을 놀라게 한 역대급 카메오의 비밀이 숨겨져 있다. 박씨 앞치마에 곱게 달린 명찰에는 ‘박수현’이란 세 글자가 새겨져 있는 것. 이에 황동혁 감독은 “?은 박씨 역으로 그 분을 캐스팅하고 나서 박수현이란 이름을 지었다”고 작명 비밀을 밝혔다.

# 황동혁 감독의 페르소나는 친할머니?
still_03
still_03
영화 ‘도가니’에 이어 ‘수상한 그녀’에서도 황동혁 감독의 선택을 받은 여배우가 있다. 바로 황동혁 감독의 친할머니가 그 주인공. 황동혁 감독의 친할머니는 ‘도가니’에서 주인공 민수의 할머니 역으로 출연한 바 있으며 ‘수상한 그녀’에서는 스무살로 돌아간 두리가 젊음을 누리며 살 결심을 하게 해주는 인물로 출연해 짧지만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황동혁 감독은 “올해 96세가 되신 친할머니께서 이번에도 출연하셨다”며 “‘도가니’에도 잠깐 출연해 메소드 연기를 보여주셨는데 내 페르소나처럼 내 영화에 단골로 출연하시는 여배우다”고 훈훈한 마음을 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