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왼쪽), 민규동 감독
한지민(왼쪽), 민규동 감독


한지민(왼쪽), 민규동 감독

배우 한지민과 민규동 감독이 배리어프리영화 ‘늑대아이’에 참여한다.

26일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2014년 첫 번째 배리어프리영화로 일본 애니메이션 ‘늑대아이’를 선정했다. ‘늑대아이’는 평범한 여대생이 늑대인간과의 동화 같은 사랑 후에 낳은 특별한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가 되는 이야기를 그렸으며 지난 2012년 9월에 개봉했다.

‘늑대아이’ 배이어프리버전은 재능기부를 통해 민규동 감독이 연출하고 한지민이 화면해설로 참여한다. 한지민은 2014년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로 ‘엔딩노트’ 목소리 출연에 이어 두 번째 재능기부다. 한지민과 함께 김태용 감독, 배우 김성균 등이 2014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세 명의 홍보대사는 2014년 제작되는 배리어프리영화에 각각 한 편씩 연출과 화면해설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함께 참여하는 민규동 감독은 “‘늑대아이’ 개봉 때도 추천 영화로 선정한 적이 있을 정도로 애착이 있고 또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이기 때문에 배리어프리 버전 연출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 청각 장애인은 물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시각장애인을 위해서는 화면을 설명해주는 화면 해설을, 청각 장애인을 위해서는 한국어 자막을 넣은 영화다.

‘늑대아이’ 배리어프리 버전은 오는 4월 초 완성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