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우리동네 예체능’
KBS2 ‘우리동네 예체능’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줄리엔강이 외모로 소치를 정복했다.

25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는 지난주에 이어 KBS 소치 동계올림픽 팀의 일원으로 활동한 ‘예체능’ 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배우 줄리엔 강과 가수 존박은 짝을 이루어 소치 피겨 스케이트장 찾은 관광객들을 만났다.

이날 줄리엔 강과 존박은 유창한 영어로 다양한 국적의 관광객들과 소통했다. 줄리엔강은 보스니아 매체로부터 요청받은 인터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홍보하는 등 ‘예체능’팀의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줄리엔 강과 존박은 자신들이 한국의 브래드 피트와 저스틴 비버라고 소개하며 ‘사기’콤비를 맺었다. 그러나 곧 줄리엔 강이 특유의 친화력과 외모로 러시아 미녀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면서 두사람은 와해됐다. 존박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의 줄리엔 강과 여성들로부터 소외당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존박은 줄리엔강과 멀찍이 떨어져 “줄리엔강은 가만히 있어도 여자들이 모여 든다”며 부러움에 가득 찬 시선을 보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