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1017404343687
2013061017404343687


최근 페퍼톤스의 노래를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도마에 오른 영화 ‘수상한 그녀’ 수록곡 ‘한번 더’에 대해 원작가인 음악감독 모그가 심경을 털어놨다.

모그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수상한 그녀’ OST 수록곡 ‘한번 더’와 페퍼톤스의 ‘레디, 겟 셋, 고!(Ready, Get Set, Go!)’ 표절 논란과 관련한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결론적으로 ‘한번 더’는 영화에 등장하는 밴드의 공연 장면 촬영을 위해 작곡가 한승우와 제가 공동 작곡가로 참여한 창작곡임을 명백히 밝힌다”라고 전했다.

모그는 “‘한번 더’와 ‘레디, 겟 셋, 고!’ 두 노래는 주선율이 전혀 일치하지 않고, ‘한번 더’의 화성 진행과 편곡 방식 역시 대중음악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수준”이라며 “이러한 일반성 때문에 ‘레디, 겟 셋, 고!’와 ‘한번 더’가 장르적으로 유사한 부분이 생겼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모그는 “요약하자면 ‘한번 더’와 ‘레디, 겟 셋, 고!’는 장르적 유사성은 있으나 명백히 다른 주 선율을 가지고 있는 다른 곡이라는 게 저의 확고한 생각”이라고 강조하며 “불미스러운 논란으로 인해 저의 음악과 영화 ‘수상한 그녀’를 아껴 주셨던 팬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아울러 이번 일에 대해 양측이 오해를 풀고 원만하게 논란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지 마음을 열고 대화할 뜻이 있음을 말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네티즌 사이에서는 ‘한 번 더’와 ‘레디, 겟 셋, 고’를 비교하는 동영상이 돌며 두 곡의 진행이 거의 유사하다는 의견과 함께 ‘교묘한 베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강하게 흘러나왔다. 이에 대해 페퍼톤스 소속사 안테나뮤직은 표절 건에 대해 강경대응 할 것이라 공표한 바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포토DB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