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이민호


이민호

배우 이민호 측이 해외 도박설이 불거진 데 대해 해명했다.

24일 배우 이민호의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민호는 최근 뉴질랜드 촬영 후 스태프들과 함께 현지 오락 시설에 들렀을 뿐 도박을 했다는 내용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민호의 중국 웨이보에 게재된 사진을 두고 뉴질랜드를 방문한 이민호가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해당 업장은 전문 카지노가 아니라 동네 식당가의 카페에서 운영하는 작은 오락 시설”이라며 “동네 주민들도 부담없이 들르는 합법적인 오락 공간으로 불법 도박과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촬영 후 스태프들과 함께 들른 건전한 장소로 도박과는 거리가 먼 장소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민호는 최근 아웃도어 브랜드 광고 촬영을 위해 뉴질랜드를 방문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화앤담 픽처스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