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이 순조로운 시작을 알렸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3일 방송된 ‘참 좋은 시절’ 2회는 전국기준 30.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2일 방송된 1회가 기록한 시청률 23.8%보다 6.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참 좋은 시절’ 2회에서는 15년 만에 고향인 경주로 돌아온 동석(이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석은 과거 고향을 떠나 서울로 간 뒤 검사 생활을 하며 성공했다. 하지만 돌아온 고향에서는 가족과 옛 연인 해원(김희선)의 달라진 모습이 동석을 기다리고 있었다. 극 말미 해원은 동석을 못 본 체 하려했지만 동석이 해원을 붙잡아 두 사람의 새로운 이야기 전개에 기대가 모아졌다.

같은 날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무지개’는 15.3%, ‘사랑해서 남주나’는 14.4%를 각각 기록했으며 SBS 주말드라마 ‘세번 결혼하는 여자’는 14.9%, ‘열애’는 7.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