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0140223145412793
B20140223145412793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갈라쇼 연기가 화제다.

23일(한국 시각)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마지막 순서인 25번째로 무대에 오른 소트니코바는 양손에 형광 대형 깃발을 들고 등장했지만 금메달리스트답지 않은 수준 이하의 경기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대형 깃발을 다루는 데 서툰 모습을 보인 소트니코바는 스케이트 날로 깃발을 밟는 실수도 저질렀다. 갈라쇼를 중계하던 배기완 SBS 아나운서는 보다 못해 “거추장스럽게 깃발을 왜 들고 나왔나요”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소트니코바 갈라쇼’를 패러디한 사진들이 속속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한 누리꾼은 소트니코바가 갈라쇼에서 사용한 형광 깃발을 녹색어머니회의 교통질서 캠페인 깃발로 바꾼 사진을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렸다. ‘정지’ 표시의 깃발을 들고 허우적거리는 소트니코바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소트니코바가 든 형광 깃발을 투망 낚시 그물로 바꿔 놓은 패러디 사진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깃발을 투망으로 활용해 낚시를 하는 듯한 모습은 금메달을 피겨스케이팅 실력이 아닌 투망 낚시로 건져 올린 것 같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한편 이날 20번째로 갈라쇼에 나선 김연아는 에이브릴 라빈이 부른 존 레넌의 ‘이매진(Imagine)’에 맞춰 현역 마지막 연기를 펼쳤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