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선수
이상화 선수


이상화 선수

올림픽 2연패의 신화를 쓴 빙속 여제 이상화 선수가 “김성주의 중계에 감동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상화 선수는 오늘(23일) 방송되는 MBC ‘진짜 사나이 소치에 가다’에서 김성주, 서경석, 박형식과 함께 소치 현지에서 토크쇼 녹화를 진행했다.

녹화에서 이상화 선수는 “김성주의 중계가 정말 최고였다”며 “금메달 따는 순간을 더욱 감동적으로 만들어주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는 “금메달을 확정짓고 경기장을 돌며 중계석을 향해 손을 흔들었을 때 정말 나를 봐준 건가?”라고 물었고, 이상화는 “맞다. 당시 유일하게 눈이 마주쳤다”라고 답해 김성주의 격한 환호를 이끌어 내기도했다.

이어 이 선수는 ‘일밤-아빠! 어디가?’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김성주의 둘째 아들 김민율의 스케이트 선수 가능성을 점쳤다. 김성주는 이상화 선수에게 자신의 아들 김민율을 스케이팅 선수로 키워볼 욕심을 드러냈고, 이상화 선수는 민율이의 승부욕이 뛰어난 점을 들어 높은 점수를 주었으나 스케이팅 자세 사진을 보며 난색을 표했다.

그러나 김성주는 민율이의 가능성을 포기하지 않고, 이상화 선수에게 코치직을 부탁해 큰 웃음을 이끌어냈다. 한편, 이상화 선수 선수는 짜릿했던 올림픽 2연패의 순간을 돌아보며 경기 당시의 심경과 경기장 뒷이야기 등을 전하며 솔직한 매력으로 MC들을 사로잡았다,

‘진짜 사나이 소치에 가다’는 오늘(23일) 밤 11시 15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이상화 선수 트위터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