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첫사랑’ 김희선과 이서진이 15년만에 고향에서 재회했다.

22일 오후 첫 방송된 ‘참 좋은 시절’ 1회에서는 고향 경주로 발령받아 15년만에 고향을 찾은 검사 강동석(이서진)과 고향 사람들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동석은 오랜만에 고향을 찾았지만, 서울 상경 이후 한 번도 찾아가지 않았던 고향이었기에 다시 마주한 형 강동탁(류승수), 삼촌 강쌍식(김상호), 동생 강동희(택연) 등을 앞에서도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한때 사랑했던 사이였던 ‘경주 퀸카’ 차해원(김희선)이 대부업체 직원으로 동생 동희와 몸싸움을 한 모습을 목격한 동석은 안타까운 눈빛으로 동희를 제지해 눈길을 끌었다. 또 해원과 동석은 서로 “안녕하세요”라는 짧은 말로 인사를 대신해 앞으로의 관계 변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5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다룬 드라마로 이서진, 김희선, 택연, 류승수, 김지호 등 배우가 출연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