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참 좋은’ 무게 중심이란 바로 이런 것!”

KBS2 새 주말 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 출연하는 윤여정, 최화정, 김광규, 김상호, 진경 등 명품 배우들의 ’5인 5색’ 연기 열전이 기대를 모은다.

이들 5명의 배우는 22일 첫 방송될 ‘참 좋은 시절’에서 극의 전체적인 흐름을 좌우하며 중심을 잡아내는 맛깔스런 연기를 펼쳐낼 예정이다. 때로는 눈물겨운 모정으로, 때로는 위트와 재치를 더한 코믹 본능으로, 각각의 캐릭터를 100% 소화해 내는 연기 고수들의 몰입도 높은 연기 열전에 안방극장의 눈길을 쏠리고 있다.

윤여정은 족발집을 운영하며 시아버지와 자식들을 챙기는 엄마 장소심 역을 맡았다. 명불허전 연기내공으로 가족들을 건사하며 평생을 인내하고 참아온 장소심의 모습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이다. 최화정은 하영춘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허당’ 매력을 그려낸다. 어릴 때 술집에 팔려가 술장사를 시작했고, 지금은 장소심과 함께 족발집을 운영하는 인물.

주인공 강동석(이서진)의 쌍둥이 첫째 삼촌 강쌍호 역을 맡은 김광규는 감성 애교와 코믹 본능을 동시에 풀어낸다. 족발집 주방장으로 등장, 구수한 사투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등 톡톡 튀는 대사로 예의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강쌍호의 3분차 쌍둥이 동생 강쌍식 역을 맡은 김상호는 다혈질의 ‘주당’ 모습을 드러낸다. 쌍둥이 형과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또 다른 재미를 만든다.

마지막으로 주인공 차해원(김희선)의 친언니 차해주 역을 맡은 진경은 집안이 망해도 명품을 포기하지 못하는 철없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낼 예정. 연예인을 꿈꾸며 허세 본능을 한껏 펼쳐내는 리얼한 모습이 일품이다.

‘참 좋은 시절’ 제작사인 삼화 네트웍스 측은 “우리 ‘참 좋은’ 명품 배우들이 관록을 더한 실감나는 연기로 젊은 연기자들을 이끌며 완벽한 신구조화를 맞춰냈다.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살아있는 연기를 펼쳐낼 5인방의 모습을 더욱 기대해 달라”고 자신했다.

‘참 좋은 시절’은 22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