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요환(왼쪽)과 이상민
임요환(왼쪽)과 이상민


tvN 반전 리얼리티 쇼 ‘더 지니어스 시즌2: 룰 브레이커’(이하 더 지니어스2) 결승전에서 이상민과 임요환이 최후의 승자 자리를 놓고 대격돌한다.

상상을 뛰어넘는 능숙한 플레이로 메인 매치 9승의 압도적 승수를 쌓아 온 ‘게임의 신’ 이상민과 프로게이머로서 평생 갈고 닦은 승부감각을 발휘해 1대1 매치에서 극강의 모습을 보여 온 임요환의 맞대결만이 남아 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 받고 있는 이상민은 지난 시즌 톱3를 차지한 경험자다운 노련함으로 이번 시즌에서 총 11번의 메인 매치 중 9번의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의 실력을 입증했다. 게임 파악력과 적응력이 빠르고 촉과 참가자들의 신임을 얻어내는 능력 또한 뛰어나다. 기지 넘치는 능숙한 플레이가 최대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또 다른 우승 후보 임요환은 단 한 번도 메인 매치에서 승리를 거머쥐진 못했지만, 데스 매치 1대1 승부에서 침착하고 허를 찌르는 전략으로 살아남아 결승까지 진출한 인물이다. 타고난 승부사 기질과 상대와의 치열한 수 싸움에서 우위를 차지하며 임윤선과의 ‘레이저 장기’, 유정현과의 ‘흑과 백’ 등 1대1 대결에서 매혹적인 승부를 선보여 온 강자다.

게임을 시작하기 전 결승전 녹화장에서 두 사람은 상대의 강점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서로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리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상민은 “전 세계가 다 아는 최고의 프로게이머”라고 임요환을 치켜세웠으며, 임요환 또한 “시즌1, 2를 다 합쳐서 매회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출연한 유일한 출연자”라고 호평했다.

이어 이상민은 “임요환이 강한 상대란 걸 알고 있지만 이기고 싶다. 강한 상대니까 더 열심히 제대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만의 노하우와 승부사 기질을 발휘해 한 번 이겨보겠다. 평생 후회하지 않을 만한 멋진 게임을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질세라 임요환 또한 “이상민 덕분에 불타오르는 투지를 가지고 결승까지 오게 됐다. 준비된 임요환과 준비되지 않은 임요환이 어떻게 다른지 확실히 보여드릴 것”이라며 “누군가를 이기고 싶어할 때 게임에 몰두 할 수 있다. 정신 바짝 차리고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아 무적의 이상민을 꺾고 승리를 차지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 결승전은 1대1 매치, 3전 2선승제로 진행된다. 스케줄 때문에 아쉽게 불참한 레인보우 재경을 제외하고 총 10명의 탈락자 게스트들이 재등장해 자신이 지지하는 플레이어가 게임을 유리하게 풀어갈 수 있도록 아이템을 선물하며 조력자 역할을 할 예정이다.

‘더 지니어스2’는 방송인, 해커, 변호사, 마술사, 프로게이머 등 다양한 직업군을 대표하는 출연자들이 1억 원 상당의 상금을 놓고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숨막히는 심리 게임을 벌이는 반전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그간 천재 수학강사 남휘종, 레인보우 재경, 바둑기사 이다혜, 마술사 이은결, 변호사 임윤선, 천재 프로그래머 이두희,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 방송인 노홍철, 아나운서 조유영, 방송인 은지원, 유정현이 차례로 탈락한 바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vN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