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응급남녀’
tvN ‘응급남녀’


tvN ‘응급남녀’

최진혁이 송지효와 이필모의 사이를 질투하기 시작했다.

2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응급남녀’ 8화에서는 오진희(송지효)의 해고통지가 취소됐다. 앞서 오창민(최진혁)이 오진희의 해고를 막기 위해 힘쓴 결과였다. 그러나 이 사정을 모르는 오진희는 인턴 생활을 계속 할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국천수(이필모)를 껴안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국천수가 자신을 도와줬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를 본 오창민은 질투에 휩싸였다. 혼자 남은 오창민은“해결은 내가 했는데 누구한테 가서 안기냐”고 투덜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오창민이 국천수와 오진희가 같이 있는 모습을 볼 때 마다 질투심을 느끼는 장면이 그려졌다. 심폐소생술 실습에서 오진희가 먼저 시범을 보였다. 오진희가 제대로 심폐소생술을 하지 못하자 국천수가 나서서 도와주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때 오창민은 손을 겹치고 가까이 붙어서 심폐소생술을 하는 오진희와 국천수를 보며 표정이 점점 일그러졌다. 결국 “지금 뭐하시는 겁니까”라며 국천수의 멱살을 잡았고 “상하관계 위장해서 뭐하는 거냐”며 윽박질렀다. 그러나 이는 오창민의 상상속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앞서 오창민이 오진희와 국천수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한 것은 함께 외국인 노동자 부부의 집을 다녀온 두 사람의 모습을 목격한 후 부터다. 늦은 시간 연락이 안되는 오진희가 국천수와 함께 있었단 것을 알게 된 오창민은 “어제 어디 갔다 왔냐”며 캐물어 오진희를 당황하게 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응급남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