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김현중


김현중

배우 김현중이 아버지를 떠나 보낸 눈물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 12회에서는 아버지 신영출(최재성)의 장례를 치르며 마지막 인사를 하는 신정태(김현중)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삼통에서 아버지의 장례식을 올릴 수 있게 된 신정태는 분향소에 찾아오는 끝없는 추모 행렬을 보며 방삼통 사람들에게 아버지가 어떤 존재였는지 새삼 깨달았다. 신정태는 항상 용기와 희망을 줬던 신영출을 애도하는 방삼통 사람들을 보며 아버지를 용서하기로 결심했다. 특히 김현중은 그 동안 미워했던 아버지를 용서하고 그에게 마지막 인사를 고하는 아들 신정태의 감성을 표현하며 거침없는 눈물 연기를 펼쳤다. 그 동안 김현중은 ‘감격시대’에서 파워풀한 액션으로 남성미를 선보였지만 이번 방송에서는 용서와 이해를 통해 신정태의 변화하는 모습을 눈물로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현중은 회를 거듭할수록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감격시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캡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