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지드래곤


지드래곤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세계적 웹매거진 ‘하이프비스트(HYPEBEAST)’ 표지모델로 선정됐다.

하이프비스트 측은 최근 발행한 2014년 첫 번째 잡지이자 하이프비스트 매거진의 6번째호에서 지드래곤을 음악과 패션의 융합을 잘 보여주는 대표 아이콘으로 인정해 표지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하이프비스트에서는 지드래곤의 음악과 패션을 조명한 인터뷰를 실었다.

‘더 랍소디 이슈(The Rhapsody Issue)’라는 타이틀이 붙은 이번 하이프비스트 매거진은 음악과 패션이라는 두 가지 영역에 관심을 두고 지드래곤을 통해 이 두 영역이 현대에서 어떤 다이나믹한 시너지를 창출하는지 집중했다.

하이프비스트는 “지드래곤의 영향력 확대는 현 대중문화의 상황을 잘 반영한다. 한국의 팝스타인 그는 패션과 음악이 공유하는 유사성을 잘 보여주는 완벽한 사례다”며 “이 같은 이유로 그를 이번 호의 표지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이프비스트는 “지드래곤의 음악과 패션이 만드는 시너지, 그의 스타일리스트와의 흥미로운 파트너십, 향후 행보와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하이프비스트는 지드래곤에 대해 “아티스트, 프로듀서로만 표현하는 것은 과소평가하는 것으로 그는 음악의 경계를 뛰어넘는다. 매우 크리에이티브한 패션과 디자인 영역에도 닿아있다”며 “케이팝의 경계를 넘어 패션,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한국 문화적 요소를 유지하면서 북아메리카 시장으로 세계로 나아갔다”고 호평했다.

지드래곤은 하이프비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내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패션이 큰 영향을 미쳤다. 내 팬들과 대중은 나의 패션과 스타일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내 목표는 팬들이 내가 만든 음악의 예술적인 면을 듣고 이해할 수 있도록 좀 더 음악에 집중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드래곤은 패션과 음악의 연관성에 대해 “하나라고 생각한다. 패션은 음악적으로 표현하고 싶어 하는 감정을 더욱 분명하게 보여주고 패션은 음악이 함께할 때 더욱 풍부한 표현력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하이프비스트는 이번 매거진에서 패션과 음악을 다루며 패션을 대표하는 인물로 미국 유명 디자이너 톰 브라운, 아디다스 스포츠 스타일 부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더크 숀버그(Dirk Schonberge), 음악을 대표하는 인물로 스웨덴출신 싱어송라이터 스노 앨레그라(Snoh Aalegra), 프로그레시브 일렉트로닉 뮤지션 타쿠(Taku) 등을 선정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