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폭풍 오열을 선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19회에서는 이휘경(박해진)이 큰 형 이한경(연우진)의 죽음을 꾸민 작은 형 이재경(신성록)에게 자신의 목숨을 내걸고 자수를 권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휘경은 이재경의 부탁으로 자신이 가져다 준 음료수를 마시고 큰 형 이한경이 죽었다는 사실에 자책했다. 이휘경은 이재경의 악행을 막기 위해 도민준(김수현)을 부른 뒤 “내가 부럽냐. 난 내 혈육이 내가 사랑하는 여자를 죽이려 했고 내 큰 형을 죽였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이휘경은 괴로움에 사무쳐 “내가 내 손으로 큰 형에게 그것을 갖다줬다. 내가”라 고백하며 흐르는 눈물을 멈추기 못했다.

이어 이휘경은 이재경에게 전화를 걸어 마지막까지 자수를 권유했지만 이재경은 싸늘한 미소와 함께 동생에게 총을 겨눴다. 결국 이휘경은 이재경의 악행을 드러나게 했고 자신에게 용서조차 구하지 않는 형의 모습에 분노했다. 또한 이휘경은 오히려 자신을 탓하는 아버지 이범중(이정길) 앞에서 무릎을 꿇고 오열하며 비밀이 담긴 보이스펜의 음성을 들려줬다.

박해진은 감당하기 벅찬 진실을 알리며 가까운 가족에게 상처를 입은 이휘경의 모습을 표현하며 섬세한 감정 묘사와 오열을 선보여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별에서 온 그대’는 오는 27일 종영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