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시, 폼페이
찌라시, 폼페이


굳건했던 극장가 ‘투톱’이 무너졌다. 그리고 새로운 ‘투톱’이 등장했다. 영화 ‘찌라시’와 ‘폼페이’다.

21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김강우 주연의 ‘찌라시’는 20일 464개(상영횟수 2,186회) 상영관에서 9만 1,301명(누적 9만 5,932명)을 불러 모으며 개봉 첫 날 1위로 올라섰다. 또 같은 날 개봉된 재난 블록버스터 ‘폼페이’는 482개(2,416회) 상영관에서 7만 6,868명(누적 7만 9,397명)으로 2위에 자리했다. 한 동안 1~2위를 나눠가졌던 ‘겨울왕국’와 ‘수상한 그녀’를 밀어내고, 새롭게 1~2위를 형성했다.

‘수상한 그녀’는 478개(2,017회) 상영관에서 6만 7,559명(누적 730만 8,415명)으로 1위에서 3위로 2계단 하락했다. 또 ‘겨울왕국’은 505개(2,090회) 상영관에서 5만 5,579명(누적 923만 9,862명)으로 4위를 기록, 서서히 ‘녹기’ 시작했다. 두 작품 모두 전날인 19일보다 20% 관객 감소를 보였다.

관심은 주말 극장가다. 21일 오전 9시 통합전산망 예매율을 보면, 여전히 ‘겨울왕국’이 21.7%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가족 관객들이 쏟아지는 주말, 다시금 1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의미다. 그 뒤로 ‘폼페이’가 17.6%의 예매율을 기록하며 바짝 쫓고 있다. ‘신상’이란 새로움으로 반격을 노린다. ’수상한 그녀’는 14.0%로 3위, ‘찌라시’는 12.1%로 4위다. 하지만 ‘찌라시’는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만큼 이 기세가 이어지길 희망하고 있다.

현재로서 주말 1위를 예측하긴 어려운 상황. 주말 박스오피스는 4강 구도 안에서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