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감격시대’
KBS2 ‘감격시대’


KBS2 ‘감격시대’

김현중이 최재성을 그리워하며 오열했다.

2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12회에서는 신정태(김현중)가 아버지 신영출(최재성)의 장례를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삼통에서 신정태가 본 것은 신영출의 죽음을 슬퍼하고 그리워하는 주민들의 모습이었다. 신정태는 소소(김가은)로부터 자신의 아버지가 방삼통의 촌장이자 영웅이었음을 알게 됐고, 아버지를 향해 품었던 원망을 누그러뜨렸다.

결국 신정태는 아버지의 영정 앞에서 눈물을 쏟아내며 “더 이상 아버지를 미워하지 않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좋은 기억만 가지고 가라. 가지고 갈 좋은 기억은 있느냐”, “없다면 아버지 아들이랑 딸이 단 한번도 아버지 잊어본 적 없다. 이 기억만 가지고가라”라 말하며 서럽게 흐느꼈다.

이어 신정태는 아버지의 뼛가루를 바다에 뿌리며 복수를 다짐했다. “아버지 잃은 자의 느낌을 똑같이 느끼게 해주겠다”고 말하며 아버지를 죽인 자를 꼭 찾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이후 신정태는 자객의 습격을 받아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자객의 급습에 신정태가 “누구냐”고 묻자 “이긴 자만이 답을 들을 수 있다”는 대답만이 돌아왔다. 신정태는 맨손으로 자객의 칼에 당당히 맞섰지만 속수무책이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