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응급남녀’ 8회
tvN ‘응급남녀’ 8회
tvN ‘응급남녀’ 8회

최진혁이 송지효를 향한 달라진 눈빛으로 새로운 로맨스를 예고했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응급남녀’ 8회에서는 오창민(최진혁)이 오진희(송지효)에 대한 질투와 마음을 드러내며 닷디 시작되는 로맨스를 알린다. 진희를 보기만 해도 으르렁대기에 바빴던 창민이 진희를 향해 사랑스러운 눈빛을 보내는 장면이 예고되며, 8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병원으로부터 해고통지서를 받은 진희를 위해 창민은 외삼촌을 통해, 우수대학병원장에게 진희의 해고를 막아줄 것을 부탁했다. 진희를 위해 뒤에서 키다리 아저씨 노릇을 했던 창민이 진희를 향한 속내를 조금씩 드러내기 시작한다. 가까워진 오진희와 국천수(이필모)의 관계를 질투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도 보일 예정이다.

또, 창민은 겉으로는 무심한 척 하지만 진희를 살뜰히 챙긴다. 동료 인턴 상혁(임현성)과 영애(천민희)의 신혼집들이에서 만취한 진희를 병원까지 등에 업고 챙겨온다. 술에 취해 잠든 진희를 바라보는 창민의 눈빛은 그동안 보여 왔던 눈빛과는 확연히 달라져 있어, 끝날 줄 알았던 창민과 진희의 로맨스에 다시금 불이 붙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응급남녀’ 8회는 21일 오후 8시40분 tvN에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