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류승룡, 장태유 감독
‘별에서 온 그대’ 류승룡, 장태유 감독


‘별에서 온 그대’ 류승룡, 장태유 감독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카메오로 출연한 배우 류승룡은 장태유 감독의 히든카드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19회 방송에서 허균(류승룡)은 도민준(김수현)에게 “도술로 어려운 백성을 구하는 홍길동을 집필 중이다”며 도술을 보여달라 부탁했다. 이에 도민준은 순간이동을 선보였고 허균은 놀람과 함께 “이 도술을 어려운 사람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어 에필로그에서 허균은 도민준에게 “마음을 다해 사랑하는 여인을 만날 것 같고 그 여인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릴 것이다”고 말했다. 이는 천송이(전지현)와 도민준이 둘만의 시간을 가진 뒤 사랑 고백 후 나온 것이기에 큰 복선으로 제기됐다.

‘별그대’ 촬영 초반 장태유 감독은 “작가님을 포함한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아 카메오 섭외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깜짝 놀랄 분들이 등장할 것이다”고 카메오에 대해 말했다. 앞서 ‘별그대’에는 배우 유인영, 박정아, 유준상, 수지 등이 카메오로 출연했다.

특히 류승룡의 출연은 장태유 감독과의 인연으로 이뤄졌다. 지난 2008년 장태유 감독의 ‘바람의 화원’에서 류승룡은 시전의 큰손 김조년 역을 맡아 인연을 맺었다.

류승룡은 ‘별그대’에서 도민준에게 진지한 조언을 던지는 장면 뿐 아니라 그가 사라졌을 때 “헐”, 나타났을 때는 자신의 갓을 만지며 “갓”이라 코믹한 대사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별그대’는 오는 27일 종영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