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썰전’
JTBC ‘썰전’


JTBC ‘썰전’

‘썰전’이 빙상연맹 논란을 다뤘다.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의 MC 김구라, 강용석, 이철희가 쇼트트랙 안현수 선수의 러시아 귀화와 관련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빙상연맹 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먼저 강용석은 “빙상연맹의 파벌 문제가 몇 십 년 전부터 이어져 온 것인데, 안현수 선수로 인해 국민적 관심을 받게 됐다”며 “‘대학입학’ 또는 ‘군 면제’ 등의 특혜 때문에 파벌 문제가 발생하는데, 빙상연맹에만 해당되는 문제가 아니라 체육계 전반의 구조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철희는 “겨울 올림픽에는 ‘빙가네’(빙상연맹)와 ‘설가네’(스키협회) 두 가문이 있는데, ‘빙가네’가 힘이 세다. 그래서 이번 동계올림픽 단체장도 ‘설가네’가 맡을 차례인데 ‘빙가네’가 맡았다는 설이 있다”며 스포츠계 전반에 걸친 부조리한 문제들을 이야기했다. 그 외에도 MC들은 논란의 핵심으로 지목된 빙상연맹 전명규 부회장에게 쏟아진 비난과 그에 대한 소신 있는 의견을 전했다.

빙상연맹 논란에 대한 MC들의 설전이 담긴 ‘썰전’은 오는 2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