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현중
‘감격시대’ 김현중


‘감격시대’ 김현중

배우 김현중이 오열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 11회에서는 아버지 신영출(최재성)의 진심을 뒤늦게 깨달은 신정태(김현중)가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 신정태는 아버지의 시신과 함께 인계받은 유품과 지갑 속 가족사진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신정태는 그동안 느끼지 못했던 아버지의 진심을 깨닫게 됐다. 특히 김현중은 자신과 아픈 동생을 두고 방랑하는 아버지를 원망했던 긴 세월에 대한 슬픔이 담긴 눈물로 신정태의 심경을 애틋하게 표현해냈다. 또 김현중은 오열하며 섬세한 감정 처리를 선보여 극의 집중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감격시대’ 12회는 2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