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형 신성록의 실체와 마주하며 오열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18회에서 이휘경(박해진)은 형 이재경(신성록)이 큰 형 이한경(연우진)의 죽음을 꾸몄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 이휘경은 이재경이 스스로 진실을 고백하길 바랐지만 이재경은 거짓말로 상황을 모면하려 했다. 이에 이휘경은 “내가 존경하고 사랑했던 형에게 기회를 주고 싶었다. 변명이라도 할 마지막 기회. 그런데 이제 형을 완전히 포기하겠다. 이제 당신은 내 형이 아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휘경은 자신이 알고 있던 형의 이중적 모습에 상처받은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휘경은 형수 양민주(김해인)으로부터 큰 형 이한경의 보이스 펜에 대해 알게된 뒤 녹음된 음성을 들었다. 음성에는 이재경이 약물을 사용해 이한경을 죽였음을 밝히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이휘경은 감당할 수 없는 현실과 마주하며 소리 없이 오열했다.

특히 박해진은 감당하기 벅찬 형의 진실을 알게 되며 상처 입은 이휘경으로 완벽 변신했다. 박해진은 앞으로 자신의 친 형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하는 책임감과 고통을 소리 없는 오열에 담아냈다.

‘별에서 온 그대’는 매 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