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별에서 온 그대’ 방송캡쳐
SBS ‘별에서 온 그대’ 방송캡쳐


SBS ‘별에서 온 그대’ 방송캡쳐

전지현이 김수현의 일기장을 읽고 그가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지난 19일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18회에서는 천송이(전지현)가 도민준(김수현)의 일기장을 읽는 장면이 방송됐다.

천송이와 남산 데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도민준은 누군가의 전화를 받은 다음, 천송이에게 자신의 집으로 가있으라 말했다. 도민준의 집으로 간 천송이는 서재를 구경하다 도민준의 일기장을 읽게 됐다. 도민준은 일기장에 천송이를 만난 날부터 그녀에게 마음을 빼앗긴 것, 천송이를 떼어놓기 위해 정체를 공개한 것을 적어뒀다.

일기장을 읽던 천송이는 도민준이 “이번에 돌아갈 기회를 놓치게 된다면 나는 어쩌면 이곳에서 사라지게 될 것이다. 머지 않아 죽게 되겠지”라고 적어뒀던 것을 읽었다. 천송이는 도민준이 “별로 돌아가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했던 것을 떠올리며, 도민준이 죽음을 감수하고 자신의 곁에 남아있다는 것을 알게 돼 눈물을 흘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uel87@tenasia.co.kr
사진. SBS ‘별에서 온 그대’ 방송캡쳐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