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은정
배우 신은정


배우 신은정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백년의 신부’(극본 백영숙, 연출 윤상호)에 출연하는 신은정이 이번 작품에서 악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클럽 뱅가드에서 열린 ‘백년의 신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신은정은 “이번 작품을 통해 귀신보다 더 무서운 악역 마재란 역을 맡았다”며 “남편 박성웅도 악역이라 나중에 자식에게 보여줄 작품이 없을 것 같다”는 재치 있는 답변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신은정의 남편 박성웅은 영화 ‘신세계’ 등 작품에 출연하며 악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박성웅은 올 상반기 영화 ‘찌라시: 위험한 소문’, ‘역린’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백년의 신부’는 재벌가의 저주를 둘러싼 계략과 음모 속에서 피어난 진실한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이홍기, 양진성, 최일화, 김서라, 신은정, 성혁, 장아영 등 배우가 출연한다. 첫 방송은 22일 오후 8시.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뽀빠이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