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1909284446086_20140219093059_1
2014021909284446086_20140219093059_1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이하 어벤져스2)의 한국 촬영이 공식적으로 발표됐다.

마블 스튜디오는 18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의 수도 서울에서 ‘어벤져스2’의 주요 장면을 촬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촬영지 선정 이유에 대해 마블 스튜디오의 사장 겸 프로듀서 케빈 페이지는 “한국은 최첨단 기술과 아름다운 경치, 그리고 뛰어난 건축물들이 있어 거대한 스케일의 영화를 만들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설명했다.

‘어벤져스2’ 제작팀은 지난해부터 서울 및 인천 등지에서의 촬영을 결정하고 극비리에 준비해왔다. 1월 중순에는 할리우드 스태프가 직접 한국을 찾아 테스트 촬영 및 리허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에서의 본격적인 촬영은 5월부터 진행된다.

촬영은 우리나라 외에도 영국 런던,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이탈리아의 아오스타 밸리 등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조스 웨던이 메가폰을 잡는 ‘어벤져스2’는 전 세계 15억 달러의 흥행수입을 올린 ‘어벤져스’(2012)의 후속편이다.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토르’ 크리스 햄스워스, ‘헐크’ 마크 러팔로, ‘캡틴 아메리카’의 크리스 에반스,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외에도 애런 존슨와 엘리자베스 올슨, 제임스 스페이더가 합류했다. 출연 물망에 오른 한국 여배우 김수현의 캐스팅은 아직 공식 발표되지 않았다.

영화는 내년 5월 1일 찾아온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